트럼프가 한국에 지원 요청한 '진단시약'… 수출해도 내수용 '충분'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송파구에 소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인 씨젠을 방문, 천종윤 대표 등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이 한국에 지원을 요청한 진단시약은 수출해도 국내 공급량이 충분하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으로부터 요청받은 의료장비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현재 5개 진단시약이 긴급 사용승인을 받아서 국내에서 하루 2만건 가까운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국내 방역과 환자관리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수출을 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진단시약의 생산량이 늘고 있는 만큼 수출을 진행해도 국내 공급량과 내수용은 충분하다.

정 본부장은 "5개 회사가 진단시약의 생산량을 늘리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남는 여유분에 대해 일부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며 "정확한 물량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방역에 필요한 시약의 재고관리를 진행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