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코스피, 개인 매수세 힘입어 이틀 연속 상승… 1700선 회복

 
 
기사공유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4.79포인트(5.89%) 오른 1704.76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1700선을 넘은 것은 16일 이후 7거래일만이다./사진=뉴스1 DB.
개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5.89% 급등, 1700선을 회복하는 등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도 5%대의 상승률을 보이면서 500선을 넘었다.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4.79포인트(5.89%) 오른 1704.76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1700선을 넘은 것은 16일 이후 7거래일만이다. 개인은 4519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31억원, 1053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 네이버(0.00%)는 홀로 보합으로 마감했다. 삼성전자(3.62%) SK하이닉스(7.37%)삼성전자우(5.87%) LG화학(6.77%) 현대차(12.97%) 삼성SDI(4.46%) 등은 상승 마감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0.21%) 셀트리온(-0.54%) LG생활건강(-2.10%)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도 5%대로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5.28포인트(5.26%) 상승한 505.68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842억원, 18억원을 사들였다. 반면 외국인은 843억원을 팔았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1.47%) 스튜디오드래곤(-2.14%) 등은 하락 마감한 반면  에이치엘비(3.96%) 씨젠(29.94%) 펄어비스(1.39%) CJ ENM(9.22%) 셀트리온제약(5.24%) 케이엠더블유(1.78%) 휴젤(3.12%) SK머티리얼즈(2.85%) 등은 상승 마감했다. 

미국 재정부양책 국회 통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최대 2조 달러(약 25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 협상이 25일(현지시간) 새벽 타결됐다. 타결에 따라 상원에서 조만간 이 법안을 표결에 부칠 것으로 관측된다.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지난밤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일자리와 기업,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고 경제 성장과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산유국들에 글로벌 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통화정책에 이은 재정정책 확대가 정책 믹스 기대를 높일 수 있어 미국 경기부양법안의 의회 통과 시점이 단기 변곡점이 될 수 있다"며 "이번주 목요일 발표 예정인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도 주목되며 현재 시장 컨센서스는 150만건에 달하는데 `고용 충격=소비 충격=미국 경기침체`라는 연결고리의 첫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글로벌 금융시장은 정책 기대감을 바탕으로 한 정상화와 되돌림 과정이 전개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방향성은 3월말과 4월초에 좀 더 명확해질 전망인데 현재로선 추가 하락보다는 상승 가능성을 높게 본다"고 덧붙였다.

간밤 미국 증시는 폭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12.98포인트(11.37%) 상승한 20,704.9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9.38%, 나스닥지수는 8.12% 급등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