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SM면세점', 코로나로 201억 물고 서울시내 사업권 '포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M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 /사진=SM면세점
하나투어 자회사인 SM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매출에 직격탄을 입은 데다 출혈경쟁으로 사업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SM면세점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권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코로나19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그동안 출혈경쟁 속에서 적자 운영해 온 서울점을 더이상 유지할 수 없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태훈 SM면세점 대표는 이사회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입·출국객이 전무한 상황에서 정부의 지원정책이 제한됐다"며 "누적된 적자와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인해 중장기적인 수익성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어려운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서울 시내면세점 영업 종료일은 오는 9월 말로 영업 정지 금액은 201억원이다. SM면세점 관계자는 "서울시내 면세점 운영은 특허권 반납 후 관할세관과 협의해 영업종료일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영업종료일 확정시 재공지해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SM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을 반납하면서 인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 면세점과 제1터미널 입국장 면세점만 운영하게 된다. 앞서 SM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찰도 포기한 바 있다. 지난달 26~27일 진행된 제4기 인천공항 중소·중견 DF8·DF9(전품목) 입찰제안서를 제출했지만 지난 5일 결국 입찰 포기를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직격탄을 맞은 데 따른 것이다. 중소·중견기업이 위치한 T1 동편구역(12~24게이트) 출국객수는 지난해 2월 35만9369명에서 올해 2월 19만8735명으로 44.7% 줄었다. SM면세점 인천공항점 매출액은 지난해 2월 57억8000만원에서 지난달 27억2000만원으로 1년새 반토막났다.

SM면세점은 지속적으로 정부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현재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상태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통해 인천공항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 103곳 입점업체에 임대료를 6개월간 25~30% 인하해 주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감면 대상이 중소 면세점으로 한정돼 중견기업인 SM면세점은 제외됐다.

SM면세점 관계자는 "정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를 버리고 지원 사각지대를 재확인해 현실에 맞는 정책을 지원해주길 바란다"며 "직원과 협력업체의 고용 불안감을 해결하기 위해 인천공항 중소중견에 대한 휴점(임대료 면제)과 특별공용지원 업종 포함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