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걱정하는데… 마스크 없이 돌아다니는 일본인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며 일본 위기론이 대두됐다. /사진=뉴스1

지난 24일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한다고 밝혔다.

자국민의 코로나19 검사를 억제해 확진자 수를 줄이고 있다는 의혹까지 받으며 지키려 했던 도쿄올림픽이 연기되자 일본 위기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일본 매체 "올림픽 연기로 경제난 우려된다" 


도쿄올림픽이 연기되며 일본 내부에서 경제난이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머니투데이는 25일 일본 기후신문을 인용해 올림픽이 연기돼 올림픽 특수를 기대하던 기업이 당황하고 있으며 지방 경제까지 파급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일본 제일생명 경제연구소의 나가하마 도시히로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도쿄올림픽) 연기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것은 관광업이다. 이로 인해 올해 일본 전체의 경제 손실이 3조2000억엔(약 32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사이타마시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한 시민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역 경제가 상당히 위축됐다. 현지에서 행사 중단, 외출 자제 등으로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 올림픽을 기대했는데 아쉽다. 마지막 희망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기업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도요타자동차, 파나소닉 등 80여개의 도쿄올림픽 후원기업들은 올림픽에서의 홍보를 위해 많은 돈을 투자했지만 올림픽이 연기되며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없게 됐다.

올림픽 선수들의 현지 수송업무를 담당할 예정이었던 기후승합자동차는 "7~8월은 관광업계가 부진한 시기이기 때문에 (올림픽으로) 안정적인 수입이 들어올 거라 기대하고 있었다. 유감이다"고 전했다.

일본 쇼와 콘크리트공업 담당자도 "(우리 회사에 올림픽) 연기에 따른 직접적인 영향은 없지만 경제 전체가 얼어붙는 것이 두렵다"고 밝혔다.



억제전략 의혹 속 '코로나19' 확산 공포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유지하기 위해 코로나19 '억제 전략'을 펼쳤다는 의혹과 함께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 위험성이 대두됐다.

앞서 일본은 도쿄올림픽을 진행하기 위해 감염자를 적극적으로 찾지 않는 '억제 전략'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 20일 일본 오사카부 요시무라 히로후미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후생성이 작성했다는 문건을 공개하며 "중요한 정보를 감추고는 나아갈 수 없다"고 전했다.

문건에는 오사카부와 효고현 예상 감염자 수가 오는 27일 586명, 다음달 3일 3374명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지역 확진자 수는 아직 230명 수준인데 불과 2주 만에 15배나 늘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경로를 알 수 없는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감염 집단이 연쇄적으로 생겨나 급격한 증가가 이미 시작됐을 수 있다"는 진단도 담겼다.

세계적인 보건방역·감염병 전문가들도 머지않아 일본에서 코로나19가 급증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건정책실장을 지낸 시부야 겐지 킹스 칼리지 런던 교수는 같은 날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에서 "일본은 감염 사례가 폭발적으로 드러날 상황을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그동안 (감염자를 적극적으로 찾지 않는) 일종의 억제 전략을 써왔지만 이른 시일 내 불가피하게 '폭발 국면을 최대한 늦추는 전략'으로 전환해야 하는 처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확진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 코로나19 대책본부에 참여하고 있는 히로시 니시무라 교수는 "전국적으로 2월14일부터 감염자 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보이지 않는 집단감염이 이어지며 감염의 급격한 증가가 이미 시작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정원씨는 코로나19에도 일본 지하철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가득하다고 전했다. /사진=독자제공

일본 거주 한국인 "마스크 안쓰는 일본인들 겁나요"
이 같은 분위기에 일본에 거주중인 한국인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일본 도쿄에서 직장을 다니는 박원정씨(25·여·가명)는 이날 '머니S'와의 통화에서 "거리에 사람도 많고 식당도 대부분 운영한다. 그저 휴가 기간 같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지난 21일 어학시험을 보기 위해 오랜만에 외출했는데 지하철에 여전히 사람이 많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거의 없었다"며 "특히 일본은 화분증이 심한 나라라 지하철에서 다들 기침을 한다. 누구 하나 이상하게 처다보지도 않더라. 아직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체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다는 것 외에는 크게 달라진 것을 모르겠다"면서 "화장지랑 아기 기저귀 같은 물건들은 대부분 품절이긴 하다. 하지만 여기서는 태풍 오면 흔히 있는 일이라 크게 개의치 않았다. 마트에 사람이 크게 붐비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또 "한국은 지자체에서 마스크를 지급하던데 여기는 마스크 지급은커녕 회사랑 학교만 쉬게 하고 별다른 조치가 없다. 올림픽을 놓칠까 무서워하며 확진자 수 줄이는 것 외엔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현지인 친구들은 '알고보니 우리 모두 코로나19에 걸렸는데 무증상이라 모르는 것이 아니냐'는 말을 우스갯소리로 한다. 안전불감증인지 드러난 확진자 수가 적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럴수록 더 불안해진다"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위험성은 커지고 올림픽도 미뤄져 막막하다. 지금 한국에 들어가고 싶지만 4월에 재입국이 가능하다는 것도 확실치 않아 회사에 지장이 생길까 마음대로 한국에 들어가지도 못하겠다"며 "일단은 그냥 최대한 집에 머무르려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