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째 차 안에서 햄버거… 윤종신, 동양인 차별 겪었다

 
 
기사공유
미국에 체류 중인 가수 윤종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동양인 차별을 겪었다고 밝혔다. /사진=윤종신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에 체류 중인 가수 윤종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동양인 차별을 겪었다고 밝혔다. 

윤종신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투고만 가능. 며칠째 차내 식사"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종신은 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내 동양인 인종 차별이 불거짐에 따라 차 안에서 식사하는 것으로 보인다.

윤종신은 "그 눈빛 그 말투 처음엔 차별이라 생각될 수 있으나 모두 두렵고 지친 현실에 그럴 수 있다 생각함"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종신은 음악 프로젝트인 '월간 윤종신-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지난해 11월 해외로 출국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