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역시 부동산 전문가"… 김현아 의원, 아파트·오피스텔 등 4채 보유

 
 
기사공유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김현아 의원실 제공

부동산 전문가로 활동하며 한때 서울시의 주거정책을 비판했던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이 남편 명의를 포함해 모두 4채의 주거용 시설과 상가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김 의원이 보유했다고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모두 16억7358만원이다. 우선 남편과 공동명의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110㎡(13억2800만원)와 서초구 잠원동 상가(1억1526만원)를 각각 보유했다.

부산 중구 중앙동5가 북항라움 오피스텔(7432만원)과 부산 금정구 부곡동 SK아파트(9600만원)는 남편 소유다. 여기에 전세권도 3개 갖고 있다. 김 의원 본인 명의로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 일산 위브더제니스(보증금 3000만원)를 임대했고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 강선마을12단지 레이크타운(보증금 1000만원)은 캠프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재산 공개 목록에는 모친 명의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서진빌라(보증금 2000만원)도 등록돼 있다. 김 의원은 본인과 가족 명의로 6억5733만원의 예금도 보유하고 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23.72상승 37.3413:13 08/11
  • 코스닥 : 862.75하락 0.0113:13 08/11
  • 원달러 : 1184.50하락 1.113:13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3:13 08/11
  • 금 : 43.88상승 0.1713:13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