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도 청약열기 후끈… 2~3월 1순위 49만명 몰려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새 아파트 분양에 청약자들이 대거 몰리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에 직접 견본주택을 볼 수 없는 상황이지만 잇달아 1순위 완판을 이어가고 있는 것.

26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청약시스템 이관 후(2~3월) 진행된 전국 31곳 아파트 청약에서 19곳이 1순위에 마감됐다.

코로나19 사태에도 2~3월 1순위 청약자수가 총 49만432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만7586명) 보다 163% 증가했다.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도 43대1로 지난해(14대1) 보다 3배 이상 더 치열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접 관람 대신 집에서 사이버 견본주택을 통해 둘러보는 수요자가 늘자 건설사들도 온라인 홍보를 강화하는 추세다. 가상현실(VR)과 사이버 견본주택을 통해 유니트 관람을 대신하고 페이스북, 유튜브,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수요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있다.

분양 성적도 좋다. 지난 24일 1순위 청약을 진행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804가구 모집에 5만8021명이 몰리며 72.16대1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이 단지는 수요자들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과 사이버 견본주택 운영을 통해 큰 호응을 얻었다.

역시 사이버 견본주택을 개관해 같은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전남 순천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도 940가구 모집에 1만8396명이 몰리며 19.57대1로 1순위에서 마감됐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코로나19로 주택시장이 위축되면서 건설사들이 소위 될 곳 위주로 물량을 공급하고 있다”며 “특히 정부의 규제로 주변의 낡은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저렴하게 공급돼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청약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