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자중 54%가 해외유입 사례… 대부분 내국인(상보)

 
 
기사공유

국내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해외 유입 사례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날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4명 중 57명이 해외에서 유입됐다고 밝혔다. 수치상으로 54%에 달한다. 

윤 총괄반장은 "26일 0시 기준 확진자 104명 중 해외유입 사례는 57명이며 이 중 검역 단계에서 확인된 것은 30건, 지역사회에서 확인된 건 27건"이라고 말했다.

57명의 해외유입 확진자 중 내국인은 49명이고 나머지 8명은 외국인이다.

현재까지 조사완료된 누적 해외유입 사례는 284건이며 90%인 253명은 내국인, 나머지 21명이 외국인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