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역삼' 임시 휴점

 
 
기사공유
신라스테이 역삼 전경/사진=호텔신라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비즈니스 호텔 신라스테이 역삼점이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26일 오후 긴급 휴업에 들어갔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보건당국으로부터 신라스테이 역삼에서 투숙한 고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유 받고 영업점을 폐쇄한 뒤 긴급 방역작업에 들어갔다. 임시휴업일은 27일 정오까지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본의 기준에 따라 즉각 충분한 방역과 소독을 추가로 실시하고 환기 한 이후 27일 정오부터 영업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안전과 위생에 대한 조치를 확실하게 마무리한 이후 고객을 다시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