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2.9% 지분, '조원태 회장'에게 간다

 
 
기사공유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6일 회의를 열고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찬성하기로 의결했다. /사진=뉴스1DB
국민연금이 결국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손을 들어줬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26일 회의를 열고 조원태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찬성하기로 의결했다. 앞서 위탁운용사로부터 한진칼 의결권을 회수한 국민연금은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에 이를 위임했다.

국민연금의 한진칼 지분은 2.9%다.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조 회장 측 지분은 22.45%로, 조 회장 우호지분으로 평가 받는 델타항공의 지분 10%와 카카오 지분 1%, 대한항공 자가보험과 사우회 등 3.79%, 한일시멘트 039%, GS칼텍스 0.25% 등에 국민연금 지분을 더하면 40.78%가 된다.

이에 따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조 회장이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이번 한진칼 주총에서 의결권이 있는 3자 연합 지분은 28.78%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5:32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5:32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5:32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5:32 03/31
  • 금 : 23.24하락 1.815:32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