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우한 바이러스"… G7 공동 성명서 채택 불발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해야 한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요청을 주요 7개국(G7)의 다른 나라들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G7외무장관 회의에서 공동 성명서가 나오지 못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해야 한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의 요청을 주요 7개국(G7)의 다른 나라들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G7외무장관 회의에서 공동 성명서가 나오지 못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과 독일 슈피겔은 26일 진행된 G7외무장관 화상회의에서 7개국이 의견 일치를 보지 못해 공동성명서 채택이 불발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확산을 저지하고, 전세계 여행 경로를 다시 구축하기 위해서 열렸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가 중국 우한에서 발생했고, 중국이 그 위험성을 미리 전 세계에 알릴 책임이 있었다는 것을 상기시켜야 한다며 '우한 바이러스'라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나머지 G7 국가들은 이에 반대했다.

이들은 '우한 바이러스'라는 용어가 차별적인 의미를 갖고 있고, 무엇보다 국제 협력이 중요한 지금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일부 비평가들은 이런 용어가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적대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명칭을 고집했고 결국 공동성명서는 채택되지 못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화상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비난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지금은 세계적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 할 때"라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