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사재기 의뢰, 시도조차 한 적 없어"

 
 
기사공유
가수 송하예 측이 추가로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 재차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사진=뉴스1

가수 송하예 측이 추가로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 재차 사실무근임을 강조했다.

26일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송하예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공개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은 소속사 측에서도 전혀 알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이에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한 사재기 업체 A의 대표가 음원 차트에서 송하예의 곡 순위를 높이기 위해 사재기를 시도한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했다.

해당 대화에서 사재기 업체 A의 대표 김모씨는 "중간에 다른 가수 작업하기 애매해서 현 시간, 송하예 지니 36위, 멜론 73위 유지", "너무 힘들다. 이틀동안 잠도 못자고 하고 있다"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또한 재구성된 메시지에 따르면 김모씨는 해킹계정과 생성계정 수백개를 통해 작업을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