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한은 '양적완화' 불구, 코스피 1% 하락… 1700선 다시 붕괴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코스피가 한국은행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 선언에도 불구하고 1%대 하락 마감했다.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87포인트(1.05%) 내린 1686.89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5.65포인트(0.33%) 내린 1699.11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장 막판 하락 전환됐다. 개인이 7173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5335억원을, 기관은 2155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선 현대차(0.47%) 홀로 상승 마감했다. 삼성전자(-1.75%), SK하이닉스(-4.50%), 삼성전자우(-1.69%), 삼성바이오로직스(-3.89%), 네이버(-2.24%), 셀트리온(-0.82%), LG화학(-2.60%), 삼성SDI(-3.69%), LG생활건강(-2.59%)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93포인트(2.16%) 오른 515.61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83포인트(0.16%) 오른 506.51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593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896억원, 531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종목에서 씨젠(29.97%), 셀트리온제약(6.80%), 코미팜(19.25%)이 상승 마감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64%), 에이치엘비(-2.13%), 펄어비스(-2.02%), CJ ENM(-0.50%), 스튜디오드래곤(-1.16%), 케이엠더블유(-3.11%) 휴젤(-3.11%)등은 하락 마감했다. 

이날 한은은 오전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를 열고 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을 확대하는 내용 등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6월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전액공급방식의 RP(91일 만기)매입에 나서게 된다. 시장 유동성 수요 전액을 무제한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