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코로나 피해기업에 5조원 규모 대출

 
 
기사공유
산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 상품을 26일 출시했다.

정부가 24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 중소·중견기업에 대출을 확대하는 것이다. 기업체당 한도는 중견기업의 경우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며 최대 0.6%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산업은행은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기존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으며 기존의 내부규정 등에 얽매이지 않고 유연한 예외적용을 통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지원이 가능하다.

한편 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24일 현재까지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대출 기한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 총 4267억원을 지원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신상품 출시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