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효심깊은 환희, 음주운전 용서받을 수 있을까

 
 
기사공유
플라이 투 더 스카이 환희(황윤석)가 음주운전 논란에 대해 팬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사진=스타뉴스

플라이 투 더 스카이 환희(본명 황윤석)가 음주운전 논란에 대해 팬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환희는 26일 오후 공식 팬카페를 통해 "먼저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린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라며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자리가 있었다고.

그는 "저는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병 정도를 마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하며 "자리는 저녁 9시쯤 마무리됐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쯤 본가로 출발했다"고 전했다. 

환희는 "항상 주말마다 본가인 용인에 혼자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뵀다. 늘 일찍 찾아뵀기 때문에 이날도 서둘러 가자는 마음이 컸다. 전날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환희가 운전하던 차량은 지난 21일 오전 6시쯤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부근에서 경미한 접촉사고를 냈고, 상대 보험사 직원이 환희에게서 술 냄새가 나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환희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61%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용인서부경찰서 관계자는 "환희씨의 경우는 피해자다. 조사를 더 해봐야겠지만 상대편 차량이 1차로로 가다가 2차로로 차선 변경을 하다가 사고가 났다"라고 밝혔다. 환희는 지난 24일 경찰 조사에 들어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0상승 1.2209:22 06/05
  • 코스닥 : 743.46상승 1.0909:22 06/05
  • 원달러 : 1217.20하락 1.509:22 06/05
  • 두바이유 : 39.99상승 0.209:22 06/05
  • 금 : 38.82하락 1.0509:22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