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김동철, 이낙연 내세워 선거운동… 민주당 "기생 정치"

 
 
기사공유
광주 광산구 김동철 민생당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건물 외벽에 김 의원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대형현수막으로 걸려 있다. /사진=뉴스1

4·15 총선에서 광주 광산갑에 출마하는 김동철 민생당 의원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구 후보)를 전면에 내세워 선거운동에 나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기생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5선에 도전한다는 김 의원이 본인의 선거사무소 건물 외벽에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찍은 사진이 들어간 대형현수막을 내걸었다"며 "타당 유력인사의 인기에 숟가락을 얹는 처세술이 낯 뜨겁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린 학생들 반장선거에서도 인기 많은 자신의 친구를 내세워 나를 뽑아 달라고 홍보하지 않는다"며 "하물며 이러한 '친분과시' 선거운동의 주인공이 5선에 도전하는 국회의원이라면 그 민망함은 극에 달한다"고 비꼬았다.

이 부대변인은 "5선에 도전하는 민생당 김 후보가 내세운 것이 고작 타당 후보와의 '친분과시'라니, 권력획득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은 중요하지 않는 듯한 모습, 민망한 꼼수로 승부하려는 전략이 'parasite'(기생충)를 떠올린다"고 맹공했다. 

그러면서 "권력획득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은 중요하지 않은 듯한 모습이다"라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기생 정치의 실체를 보여준 김 후보는 타당 후보의 인기에 기대지 말고, 본인의 정책과 비전을 온전히 힘써 알리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의 선거사무소가 차려진 건물 외벽에 '50년 막역지기 김동철·이낙연'이라는 홍보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 그는 자신의 SNS에도 "이 전 총리의 광주북성중·광주일고·서울대 법대 4년 후배로 50년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라며 "형님 먼저, 아우 먼저 김동철과 이낙연"이라는 등의 게시글을 남기며 이 전 총리와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