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욕망 아줌마' 박지윤, 프로불편러 해명 보니…

 
 
기사공유
박지윤 아나운서가 적극 해명에 나섰다. /사진=뉴스1

방송인 박지윤의 '프로불편러' 발언이 남편 최동석 KBS 아나운서에게까지 튀자 박지윤이 변호인을 통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사건은 박지윤이 최근 자신의 비공개 SNS 계정에 자녀들을 데리고 지인과 함께 다녀온 여행 인증샷을 게재하면서 비롯됐다. 당시 박지윤은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내용의 글을 덧붙였다.

이에 한 네티즌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모두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기니, 여행 사진은 올리지 않는 것이 어떠냐는 댓글이었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만 있었다"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 안전하다"고 답변했다.

이후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도 남겼다.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까지 소환


박지윤 아나운서의 남편인 최동석 KBS 아나운서가 아내의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해당글은 박지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하는 네티즌의 의견에 '프로불편러'라고 했다며 온라인상에 퍼져나갔다. 일부 네티즌은 공영방송 KBS 앵커인 최동석이 당국의 방침에 따라 외출을 자제하라고 권고하면서 정작 본인의 가족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지 않았다면서 하차를 요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KBS는 26일 자사 홈페이지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에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박지윤은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대호를 통해 '프로 불편러'라는 단어에 대해서는 장기간 악플에 시달린 고통에 때문에 쓴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박지윤 "프로불편러는 발언은요"


사진은 박지윤 아나운서. /사진=장동규 기자

박지윤은 "지난 3년간 특정 악플러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받았고, 두번의 형사고소 끝에 당사자가 처벌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사건으로 저는 일종의 트라우마가 있다"며 "같은 이유로 현재 sns를 비공개로 유지하는 것이며 악의적인 댓글을 받고 보니 또 자괴감이 들고 힘들었다. 그래서 그 감정을 조금이라도 토로하고자 마음이 힘든 사람들은 알아서 해결하고 내 삶에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독백 글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렸다. 그 글은 결단코 기사에 묘사된 것처럼 이 사안이나 다수의 분들을 향한 일방적인 오만방자한 일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말의 무게를, 그리고 팩트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어제 하루 제가 받은 말의 무게와 잘못된 팩트의 화살은 너무나도 무겁고 또 가혹하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박지윤은 "다시 한번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시는 분들이나 이 사태로 고통 받고 계신 분들에게 불편한 마음을 드렸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제 언행에 좀 더 신중을 기해 한 사람의 사회 구성원으로서 책임과 헌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1%
  • 89%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