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약효 가장 큰 치료제는?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약물 중 에볼라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약효가 가장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약물 중 에볼라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약효가 가장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6일 한국화학연구원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본원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중간점검에서 이같이 밝혔다. 

약물 재창출은 기존 약물에서 새로운 약효를 발견하는 연구 방식이다. 신종 감염병 등이 발생할 경우 현존하는 약 중 치료제로 사용 가능한 것을 찾는 게 신약개발보다 빠르기 때문. 이날 중간점검에서는 약물재창출의 핵심인 약물 스크리닝 연구를 하고 있는 화학연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중간 결과를 소개했다.

화학연은 국내외에서 임상 중인 렘데시비르, 클로로퀸, 칼레트라를 포함한 약물 8종에 대한 연구 결과를 임상의와 공유했다. 그 결과 렘데시비르의 약효가 가장 높고,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렘데시비르는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에볼라치료제로 개발하던 약물이다. 다만 현재까지 약물 재창출 연구는 세포 실험에서 효과를 확인한 정도여서 추가 검증과 임상 시험이 필요하다. 현재 중국 미국 한국 등지에서 렘데시비르를 갖고 잇따라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빠르면 내달 첫 인체 임상 시험결과가 나온다.

길리어드는 25일(현지시간) 램데시비르의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희귀의약품 지정 취소를 요청했고 FDA가 이를 받아들였다. 희귀의약품 제도는 수요가 적어 상업성이 뒤처지는 희귀·난치성 질환 의약품의 개발·유통을 독려하기 위한 제도로, 해당 제약사에 몇 년간 마케팅 독점권이 주어진다.

천식치료제 시클레소니드도 효과를 보였다는 게 연구진 입장이다. 파스퇴르연구소 관계자는 "시클레소니드를 화학연과 교차검증 결과, 약효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이 약물은 흡입제 형태로 폐에 직접 적용할 수 있어 코로나19 치료제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파스퇴르연구소와 화학연은 각각 2500여종과 1500여종의 약물에 대한 대규모 스크리닝을 수행, 우수 약물을 계속 발굴할 계획이며 추가 약물효과 검증을 위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영장류 실험을 준비 중이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지속해서 우수 약물을 발굴하고 의료계와 공유하고 협력해 효과 있는 약물이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