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을 출마 고민정 "편견에 싸워온 날들, 끝까지 뛰겠다"

 
 
기사공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을 후보가 26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 후보자 등록을 마친 후 소회를 밝혔다.

이날 고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광진사람 고민정”이라고 운을 떼며 “제 삶은 편견과 싸워온 지난 날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11살 연상의 시인과 결혼할 때, 수원에 있는 대학을 나와 KBS에 입사할 때, 정치부 기자 및 정치인 경력도 없는 제가 청와대 대변인이 됐을 때까지 늘 편견과 싸우는 지난한 날들이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 후보는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해 ‘무한지대 큐’, ‘생로병사의 비밀’, ‘생방송 오늘’, ‘국악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후에는 대통령비서실 부대변인을 거쳐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을 역임했다. 제21대 총선에서는 서울 광진을에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와 선의의 경쟁에 나선다.

서울 광진을에 출마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 등록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고 후보는 수원에 있는 경희대 국제캠퍼스 중국어학과를 나왔다. 경희대도 명문이지만 고 후보가 ‘수원에 있는 대학~’이라 표현한 것은 자신이 입사했을 때 KBS에 이른바 서울대·고려대·연세대(SKY) 출신이 즐비해 상대적 소외감을 느꼈다는 뜻이다.

정치인이나 정치부 기자 출신들이 맡았던 청와대 대변인을 아나운서인 자신이 담당했을 때 쏟아졌던 회의적 시선과 맞서 힘든 싸움을 했음을 알렸다.

고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도 편견에 맞서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그는 “이 순간에도 온갖 편견들과 싸우고 있지만 외롭지 않다”며 “끝까지 뛰겠다”고 글을 맺었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