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 극복 ‘구리사랑카드 선봉’

 
 
기사공유
구리전통시장. / 사진제공=구리시
구리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인 구리사랑카드 인센티브를 100만원 한도 10% 특별인센티브로 상향조정하여 월 최고10만원 지급을 6월말까지 연장한다.

이는 기존 월50만원 한도 상시 6% 지급에서 대폭 상향된 것으로 지역경제활성화와 가계지원 대책의 일환이다.

26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극도로 침체된 소비심리를 회복 및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구리사랑카드 일반발행 350억, 재난기본소득과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등 정책발행 270억원, 총 620억 중 상반기 470억을 발행하여 관내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코로나19 대응 소비쿠폰 발행 서포터즈’를 오는 4월 1일까지 모집하여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금 등 지역화폐의 원활한 지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620억원의 구리사랑카드 발행이 자영업자 매출 증대와 가계지원 효과로 이어져 유례없는 어려움에 내몰리는 지역경제 위기극복에 마중물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활성화 시책을 마련하여 건강하고 풍요로운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구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41상승 30.0313:56 08/11
  • 코스닥 : 858.72하락 4.0413:56 08/11
  • 원달러 : 1184.30하락 1.313:56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3:56 08/11
  • 금 : 43.88상승 0.1713:56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