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발 코로나19 확진… 송파구 가락1동 거주 여성

 
 
기사공유
영국에서 입국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뉴스1

영국에서 입국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송파구는 26일 가락1동에 거주하는 22세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지난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영국에서 입국했다. 지인의 차량을 통해 집으로 이동했다. 다음날(25일)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구는 확진자를 태릉선수촌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