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부산 금정·경주 공천 확정… 컷오프 김석기 경선 승리

 
 
기사공유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에서 부산 금정구와 경북 경주에 내세울 후보를 확정했다. 김석기 의원.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에서 부산 금정구와 경북 경주에 내세울 후보를 확정했다. 부산 금정구 경선에서는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경주 경선에서는 김석기 의원이 승리하며 총선에 출마하게 됐다.

이진복 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6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각 후보와 후보 대리인을 소집하고 경선 결과를 통보했다.

부산 금정 경선에서 백 전 의장은 57.8%를 득표하며 원정희 전 금천구청장(42.2%)을 이겼다. 경주 경선에서는 김 의원과 김원길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각각 53%, 47%를 득표했다. 컷오프됐던 김 의원은 기사회생했다.

경선에서 패한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부산 금정구 여론조사를 하면서 금정구민들한테 가야 할 내용이 경주시로 날라왔고 반대로 경주 시민들을 대상으로 해야 할 것이 금정구로 갔다”며 “단순 실수라 할 수 없다. 여론조사 전면 무효”를 주장했다.

이 본부장은 “담당자는 오류를 확인하고 재세팅해서 다 뺐다. 집계에 안 넣었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부산 금정을 포함한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무효로 했다. 후에 경기 의왕·과천에는 신계용 전 과천시장을, 화성을에는 임영배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을 공천했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