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n번방’ 조주빈, 죄명 12개… 수사기록 1만2000쪽

 
 
기사공유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성착취 영상 제작·유포 등 성범죄를 저지른 조주빈(25)에 적용된 죄명만 12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을 통해 성착취 영상 제작·유포 등 성범죄를 저지른 조주빈(25)에 적용된 죄명만 12개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는 조주빈의 첫 소환조사에서 이름, 본적, 주소지 등을 확인하는 인정신문에 이어 성장배경, 범행 전 생활, 송치된 혐의 내용 전반을 인정하는지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조사를 통해 조주빈에게 12개 죄명을 적용했다. 별책을 포함해 수사기록은 38권, 약 1만2000쪽 분량이다.

조주빈은 변호사 없이 이날 조사에 응했다. 변호인을 추가로 선임할지는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묵비권 행사 없이 진술하고 조서 열람까지 특이사항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저녁 7시30분까지 조주빈을 조사했다. 조주빈은 조사 후 조서 열람을 마치고 저녁 8시20분쯤 서울구치소로 돌아갔다.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