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첫 화상회의… 코로나19 국제 협력 공동성명 채택(종합)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주요 20개국(G20)이 첫 특별 화상 정상회담을 열고 공동성명문을 채택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에 주요 20개국(G20)이 첫 특별 화상 정상회담을 열고 공동성명문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밤 9시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 화상 정상회담에 참석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머리를 맞대고 방역 협력과 경제 위기 대응 등에 의견을 모았다.

G20 정상회의는 공동성명문을 채택했다. 공동성명문에는 기업인 입국 문제, 국제 무역 촉진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이 포함됐다. 또 2020 도쿄올림픽 연기와 관련해 일본이 결정을 지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설명하고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발병 초기부터 지금까지 우리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며 “압도적으로 많은 검진을 통해 확진자를 찾아냈고, 이들의 감염 경로를 끝까지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도 방역조치를 지속 개선·보완해 나갈 것이고,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세계 최대 경제국들의 지도자들로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응하고자 회의를 열고 있다”며 “다양한 전선에서 확고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 측 발표에 따르면 살만 국왕은 “우리는 이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으로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전적인 지지를 재확인한다”며 “G20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연구 및 개발 자금조달과 관련한 협력 강화의 책임을 맡고 주요 의료용품과 장비의 가용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적 측면에서 세계 성장 둔화와 금융 시장 혼란 속에 G20은 팬데믹의 경제사회적 영향에 대항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며 "우리는 이 팬데믹에 대해 효과적이고 조율된 대응해 세계 경제를 회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