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증상자면서 제주 여행한 모녀… 1억 이상 손배소

 
 
기사공유
제주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서 제주도를 관광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모녀에게 억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사진=뉴스1

제주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서 제주도를 관광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 모녀에게 억대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27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제주를 여행한 미국 유학생 A씨(19)와 모친 B씨(52)는 지난 25일과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해외 방문 이력이 있고, 입도 첫날인 지난 20일 저녁부터 오한,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상을 느꼈다.

그러나 제주에 머무는 동안 모친 등 일행 3명과 함께 렌터카를 타고 도내 주요 관광지와 음식점 등 20여곳을 들렀다.

제주도는 A씨가 코로나19 잠복기 기간 중 제주에 왔고, 지난 23일 오전에는 코로나19 증상을 느껴 숙소 인근 병원을 방문했음에도 여행을 강행했다는 점에서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해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을 검토 중이다.

원고는 도민의 예산으로 모녀가 다녀간 동선에 대해 방역조치를 한 제주도와 영업장 폐쇄 피해업소, 이들 모녀와의 접촉으로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도민들이다. 피고는 A씨와 B씨 모녀다.

제주도 측은 법률 검토를 통해 A씨 모녀의 행동이 제주도와 도민들에게 입힌 손해 사이에 인과관계가 인정된다고 봤다. 이에 현재 피해액을 산정 중이다.

청구할 손해 배상액은 1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등 일부 이기적인 입도객 및 그 보호자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여 단호히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 제주도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