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아이패드, 4월부터 리스로 사용한다

 
 
기사공유
26일 프리스비, 월리스, 케이머그, 에이샵, 넵튠코리아, 대화컴퓨터 등 애플 리셀러 6개사는 KB국민카드와 협약을 맺고 4월부터 애플 제품 리스 금융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오는 4월부터 아이폰·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를 리스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26일 프리스비, 월리스, 케이머그, 에이샵, 넵튠코리아, 대화컴퓨터 등 애플 리셀러 6개사는 KB국민카드와 협약을 맺고 4월부터 애플 제품 리스 금융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애플 제품에 리스 금융 약정을 체결하면 국민카드가 애플 제품을 구입해 고객에게 전달하고 고객은 매월 사용료를 원리금균등방식으로 분할납부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납부 반법은 ▲인수형과 ▲반납형으로 나뉜다. 인수형은 고객이 만기 시점에 해당 제품을 가지게 되고 반납형은 제품의 잔존 가치를 제외한 금액을 납부하다가 만기 시 제품을 반납한다. 반납형을 이용하면 인수형보다 저렴한 가격에 애플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서비스 대상은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리스한도는 휴대폰 본인인증을 통해 조회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큐알코드를 통해 리스 조건을 살필 수 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