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전 승기 잡은 조원태, 이사회도 지킬까

 
 
기사공유

한진칼은 27일 오전 9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주요 주주의 위임장 확인 절차 등이 길어지면서 1시간 넘게 지연되고 있다. /사진=이지완 기자
한진가의 미래를 결정한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가 개최됐다. 반도건설의 의결권 제한과 국민연금의 찬성으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이 유력한 상황이다. 남은 관전 포인트는 조현아 주주연합 측이 추천한 이사 후보들의 이사회 진입이다.

한진칼은 27일 서울 남대문로 한진빌딩에서 제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당초 오전 9시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주요 주주의 위임장 확인 절차 등이 길어지면서 1시간 넘게 지연되고 있다.

이번 주총에서 관심을 모았던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은 원안대로 통과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조현아 주주연합이 제기한 2개의 가처분 소송 결과와 국민연금의 선택 때문이다.

지난 24일 법원은 조현아 주주연합이 제기한 2개의 가처분 신청(반도건설의 8.2% 지분에 대한 의결권 행사, 대한항공 자가보험 및 사우회의 3.79% 지분에 대한 의결권 행사 불허)을 모두 기각했다. 반도건설은 이번 주총 의결권이 5%로 줄었다. 2.9%의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은 주총 하루 전날인 지난 26일 조 회장에 힘을 실어줬다. 조 회장 측(40.39%)과 조현아 주주연합(30.98%)의 의결권 있는 지분의 격차는 9% 이상 벌어진 것으로 추산된다.



조현아 주주연합 추천 이사 후보 이사회 진입할까? 


남은 관전 포인트는 조현아 주주연합 측이 추천한 이사 후보의 이사회 진입 여부다. 전문경영인 체제의 도입을 주장하는 조현아 주주연합은 사내이사에 김신배 전 SK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를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했다.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등 4명의 사외이사 후보도 제안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과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내이사 신규 선임을 비롯해 김석동 법무법인 지평 고문 등 5명의 신규 사외이사 선임을 추천한 상태다. 한진가 경영권 분쟁의 '캐스팅보트'로 불린 국민연금은 지난 26일 조 회장과 김신배 후보의 사내이사 선임에 모두 찬성 의사를 밝혔다.

조 회장과 하은용 부사장은 20~30년간 대한항공에 몸 담은 항공전문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대한항공을 지원할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반면 김신배, 배경태 후보는 IT 전문가에 가깝다. 한진그룹은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에서 비 전문경영인의 도입은 도움이 안된다"고 우려를 표한 상태다.

사외이사 후보간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한진칼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는 ▲김석동 후보(금융위원장 출신) ▲박영석 후보(서강대 교수) ▲임춘수 후보(마이다스PE 대표) ▲최윤희 후보(서울지방검찰청 검사 출신) ▲이동명 후보(서울지방법원 및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출신) 등이다. 한진칼은 "이사회 내 모든 위원회가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되고 신설·확대되는 것을 고려해 실질적인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신규 후보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주주연합 측 사외이사 후보는 ▲서윤석(전 포스코 이사회 의장) ▲여은정(중앙대 교수) ▲이형석(수원대 교수) ▲구본주(변호사) 등이다. 조현아 주주연합은 "참신하고 능력 있는 전문경영인과 외부전문가들로 한진칼의 이사진이 구성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