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코로나 확진자, 최종 '음성' 판정

 
 
기사공유
캐나다에서 어학연수 중 귀국한 순천 신대지구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으나 뒤이은 2, 3차 정밀 검사에서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사진=뉴시스

캐나다에서 어학연수 중 귀국한 순천 신대지구 2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으나 뒤이은 2, 3차 정밀 검사에서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27일 순천시에 따르면 해룡면 신대지구에 사는 A씨(여·23)는 최근 3개월 동안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했고, 지난 22일 오후 6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씨는 지난 23일 오후 3시 공항버스를 이용해 순천 신대지구의 집으로 돌아와 머물렀다. 사실상 자가격리 상태였다.

A씨는 입국 사실을 확인한 순천시의 코로나19 검사 통보에 따라 지난 25일 오후 순천시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검사 후 26일 오후 3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순천시는 1차 양성이 나온 A씨를 순천의료원에 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 2차 정밀 검사를 의뢰했으나, 이날 오전 4시쯤 2차 결과가 정확하지 않아 다시 3차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이날 오전 음성 판정받았고, A씨를 승용차에 태워 순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함께 갔던 A씨의 아버지도 음성 판정이 나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8.37상승 17.1711:17 05/28
  • 코스닥 : 721.30하락 3.2911:17 05/28
  • 원달러 : 1238.20상승 3.811:17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1:17 05/28
  • 금 : 34.48하락 0.3311:17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