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공천 뒤집기' 황교안 대표가 책임져야"

 
 
기사공유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이 '공천 뒤집기' 사태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정병국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통합당의 막판 '공천 뒤집기'에 대해 "황교안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그동안 잘해왔는데 막판에 왜 이렇게 됐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전날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한 4곳의 공천을 취소하고 인천 연수을 등 일부 지역의 공천 결과도 뒤집었다. 

정 의원은 "초기부터 중반까지 잡음 없이 잘 나오다가 막판에 (황 대표 등이) 당대표나 당 지도부의 의사가 (공천에) 반영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면서 오히려 파동이 왔다"며 "왜 막판에 가서 몇군데 문제 제기를 하고 당헌당규에도 없는 최고위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해 덤터기를 다 뒤집어쓰는지 사실 이해가 가지 않는다. 그 부분에 대해서만큼은 비판을 받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관위가 원칙을 가지고 (공천을) 한 것은 맞는데, 결국 공천을 잘 하느냐 못 하느냐 하는 것은 선거에서 이기느냐 지느냐 하는 부분"이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 (당 지도부가) 문제 제기를 한 측면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거기에 어떤 개인적인 사욕이나 또 다른 구성원들의 욕심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하면 왜 이런 일을 벌이는지 모르겠다는 것"이라며 공천 사태에 사욕이 작용했음을 시사했다. 

다만 "지금 공천 결과를 보면 소위 말하는 '친황'은 거의 없다"며 "황교안 대표가 막판에 네군데 바꿨다고 해서 친황체제가 구축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왜 이런 판단을 했는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젯밤 공관위가 보여준 것은 무기력한 자의 무능력과 무책임이었고, 당 최고위가 보여준 것은 권력을 잡은 이의 사심과 야욕이었다. 참혹한 상황이었다. 사기당한 심정이었다"고 적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