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서정진 "코로나19 여파 없다… 셀트리온 올매출 2조원"

 
 
기사공유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2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 온라인 연결로 등장해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유행이 진행되고 있지만, 올해 셀트리온의 매출에는 차질이 없다"며 "올해 매출은 전년보다 10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셀트리온이 올해 '2조원' 매출 목표를 세웠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27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 온라인 연결로 등장해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유행이 진행되고 있지만, 올해 셀트리온의 매출에는 차질이 없다"며 "올해 매출은 전년보다 100%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셀트리온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일부 국가는 국경이 폐쇄되고 항로가 끊기는 등 어려움이 많지만 아직까지는 재고량도 충분하고 유럽과 미국으로 가는 바이오시밀러 물류 유통을 유지하고 있다.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 유통을 맡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유럽지역 주재원들은 모두 정상 근무 중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빠른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만 주재원들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서 회장은 "직원들에게 철수를 권고했지만, 가족과 함께 현지에 남아 있다"며 "매일 나와 통화하고 있다"며 "물류 수송 차량 기사가 국경을 다녀오면 격리를 취해야 하는 등 상황이지만, 문제가 없도록 여러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바이오시밀러 판매량은 크게 늘 전망이라고 서 회장은 강조했다.

서 회장은 "최근 유럽에서 새로 허가받은 '램시마SC'의 판매와 시장 잠식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의료기관에 접근하기 어렵기 때문에 집에서 자가주사가 가능한 램시마SC에 환자 처방이 늘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의 대표 제품은 항암제 등으로 치료를 지속적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여파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셀트리온의 대표 바이오시밀러 3종이다. 항암제인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위암·유방암 치료제 '허쥬마',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가 대표적이다.

서 회장은 "트룩시마와 허쥬마는 항암제라 치료를 지속해야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처방이 이뤄지고 있다"며 "미국과 캐나다, 유럽에서 문제없이 판매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셀트리온은 해외 법인에 재고 확보를 위해 국내에서 계속 물건을 보내고 있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