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의 고민 “이갈로 더 쓰고 싶은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지난 겨울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임대 이적한 오디온 이갈로의 잔류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맨유는 일단 임대 연장을 원하지만 상하이 선화는 이를 거절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지난 겨울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임대 이적한 오디온 이갈로의 잔류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맨유는 일단 임대 연장을 원하지만 상하이 선화는 이를 거절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지난 겨울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임대 이적한 오디온 이갈로의 잔류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맨유는 일단 임대 연장을 원하지만 상하이 선화는 이를 거절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타임즈는 28일 “상하이 선화가 이갈로의 가격으로 1500만파운드(약 224억원)를 책정했다. 임대 연장은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고 보도했다.

이갈로는 지난 겨울 중국 상하이를 떠나 맨유로 임대 이적한 뒤 8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8경기 출전 기록은 4골 1도움. 수준급의 터치 실려과 볼 키핑, 연계 등 많은 능력을 보여줬다. 이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도 완전 영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다만 원소속팀인 상하이 선화와 문제가 발생하면서 맨유의 바람이 이뤄지기 어려울 전망이다. 맨유는 이갈로 임대를 연장할 계획이지만 상하이는 이갈로에 1500만파운드를 요구하며 임대 연장에 반대하는 모습이다.

타임즈는 “이갈로가 30세라는 것을 감안하면 맨유에 너무 큰 금액으로 여겨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갈로는 최근 상하이 선화로부터 주급 40만파운드(약 6억원)에 2년 재계약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받았다. 하지만 이갈로는 자신의 드림 클럽인 맨유에 계속 남고 싶은 눈치다. ‘올나이지리아사커’는 “이갈로는 맨유 잔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2.69하락 23.5714:38 03/08
  • 코스닥 : 909.42하락 14.0614:38 03/08
  • 원달러 : 1132.40상승 6.314:38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4:38 03/08
  • 금 : 66.37상승 3.2614:38 03/08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