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슈퍼 경기부양책 누른 코로나 공포… 다우 4.06% 하락

 
 
기사공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사진=머니S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 우려로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5.39포인트(4.06%) 급락한 21,636.7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8.60포인트(3.37%) 내린 2,541.4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5.16포인트(3.79%) 하락한 7,502.38에 장을 마감했다.

이번주 다우지수는 12.84% 올랐으며 S&P 500 지수는 10.26%, 나스닥은 9.05% 각각 상승했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되면서 경제 충격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다. 전 세계 감염자는 59만명에 다가선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명에 육박하며 급증했다. 이탈리아도 확진자가 8만6000명을 넘어서며 중국을 넘어섰다. 각국 정부의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커졌지만 이번주 증시가 큰 폭 반등한 만큼 추가 상승 동력은 제한된 모습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5:33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5:33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5:33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5:33 05/29
  • 금 : 33.17하락 1.3115:33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