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기본소득 추가 시행… 시군에 재정지원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난기본소득 추가 시행 시군에 재정지원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28일 SNS를 통해 "새로운 위기에는 새로운 대책이 필요하다. 외환위기를 넘어설 세계적 경제위기에는 질적으로 다른 대책이 필요하다"며 "소비가 무너지고 국민이 고통 받는 시기에 가처분 소득과 소비를 늘려 무너지는 경제를 되살려야 한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하는 복지정책이 아니라, 소비 진작과 경제회복을 위한 경제정책으로는, 일정기간 후 자동소멸하는 시한부 지역화폐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만큼 더 좋은 것이 없다"며 "보수 진보를 떠나 세계적 경제학자들이 주장하고 있고, 미국 홍콩 등 여러 나라에서 시행하거나 준비 중이며, 더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모두가 어려운 이때 경제정책에서 고액납세자들을 제외하면 조세저항과 정책저항을 불러 추가 대책 시행이 어렵게 된다. 부자가 죄인도 아닌데 경제정책 혜택을 박탈하는 이중차별을 할 이유가 없다"며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시행 배경을 설명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이어 도내 일부 시군들이 재난기본소득 추가 지급에 나서고 있다. 경기도보다 더 어려운 재정여건임에도 시민 1인당 5만원에서 40만원까지 추가 지급을 발표하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 지급하면 시민부담 늘어난다며 허위비방하는 사람도 있지만, 조세결정권이 전무한 시군은 증세를 통해 재원을 마련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시군민들이 겪은 고통과 지역경제 몰락을 막기 위해 오로지 이미 정해진 예산을 쥐어짜고 우선순위를 바꾸어 마련해야 하므로 너무 힘든 것을 잘 안다. 이 때문에 경기도는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는 시군에 대해 재정지원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군들의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기 때문에 최대한 신속하게 결정하겠다"며 "도가 보유한 약 400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 예산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시군에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놓고 여러분의 고견과 조언을 듣겠다"고 덧붙였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7.02하락 46.4709:52 03/05
  • 코스닥 : 912.87하락 13.3309:52 03/05
  • 원달러 : 1131.60상승 6.509:5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09:52 03/05
  • 금 : 63.11상승 1.6709:52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