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본보기로 삼아야"… 독일, 코로나19 검사방법 도입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식 검사 방법의 도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독일 베를린의 한 약국 앞 모습. /사진=로이터
독일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식 검사 방법의 도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독일 베를린의 한 약국 앞 모습. /사진=로이터
독일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식 검사 방법’의 도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기준 독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871명으로 전일대비 1527명 증가했다. 

독일 매체 쥐트도이체자이퉁은 독일 연방내무부 보고서를 인용해 “독일이 한국을 본보기로 삼아 코로나19 검사를 대대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국이 일상생활을 통제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음에도 신규 확진자 수가 뚜렷하게 감소하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특히 이 매체는 “독일이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와 걸어서 방문할 수 있는 ‘워크 스루’ 같은 검사소를 도입해 의료진을 보호하는 것을 고려중이다”고 밝혔다. 독일 당국은 국내에서 활용하는 휴대전화 위치 추적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독일은 위험군에 속하는 사람이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경우에만 검사를 받을 수 있고 결과를 확인하는데도 3일 이상이 소요되는 실정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