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이종필 도주 조력자 영장심사 출석… 검찰 수사 속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라임 환매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성모씨와 한모씨가 2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인물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는 조력자 2명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검찰에 체포된 성모씨와 한모씨는 28일 오후 2시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법원에 출석한 두 사람은 “이 전 부시장 도피를 도운 혐의를 인정하느냐”, “이 전 부사장과 무슨 관계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법원에 입장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 27일 이 전 부사장의 도피 행위를 도와준 성모씨와 한모씨 2명에 대해 범인도피죄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라임이 투자한 미국의 펀드가 손실이 난다는 사실을 알고도 투자자들에게 그 사실을 숨기고 판매한 신한금융투자의 임모 전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본부장은 구속됐다.

라임펀드의 판매 사기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것은 처음이다.

검찰은 지난 26일 이 전 부사장에 대해 경찰청을 통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이 전 부사장은 지난해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800억원대 횡령 혐의'에 연루돼 수사를 받던 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잠적한 바 있다.

'라임사태'는 라임이 펀드의 부실을 숨기고 투자상품을 팔다가 결국 1조6000억원 규모의 펀드자금을 환매 중단하기로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이 과정에서 라임은 단순히 펀드운용 실수가 아니라 방만한 운용과 수익률 부풀리기로 일을 키웠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라임사태의 핵심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이 전 부사장을 추적하고 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5.78상승 12.8314:35 03/02
  • 코스닥 : 916.27상승 2.3314:35 03/02
  • 원달러 : 1125.10상승 1.614:35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35 03/02
  • 금 : 64.23하락 0.0614:35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