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법인 설립허가 취소 통보에 "공익 해치지 않았다"

 
 
기사공유
서울시가 신천지예수교 사단법인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의 설립허가를 취소한지 이틀만에 신천지가 반박 자료를 냈다. /사진=뉴스1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서울시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 통보에 반격했다. 지난 26일 서울시가 취소 통보를 언급한지 이틀만이다.

신천지는 28일 서울시 측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신천지는 “서울시는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새하늘 선교회)가 공익을 해쳤다고 했지만 신천지예수교회는 해당 법인체로 종교 활동이나 공익을 해하는 활동을 한 적이 없다. 세금 혜택을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26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교와 사단법인 ‘새하늘 선교회’가 본질적으로 동일하다고 규정한 뒤 코로나19 사태에서 신천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심각하게 침해했고 반사회적 단체라며 설립 허가를 취소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천지 측은 ‘코로나19와 전 국민이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전도 활동을 했다’는 서울시 측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 단체는 “서울시가 주장의 근거로 제시한 신천지 문서의 하달 시기가 2018년, 2020년 1월 말, 2월 초인데, 이 기간에는 방역 당국이 종교단체 활동에 어떤 제약도 가하지 않았을 때”라고 주장했다. 

신천지는 서울시의 이런 발언을 두고 방역 당국의 조치와 정면으로 배치돼 정부 방역 지침의 신뢰를 깨뜨리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시 조치의 의도를 의심하는 발언도 했다.

신천지는 “비판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다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와 의료진, 전 국민이 힘을 모으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의 법인 취소가 방역 관점에서 어떤 도움이 되는지 냉정히 생각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치가 아닌 방역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