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이완재 SKC 사장 “불확실성 극복하고 BM혁신 가속화”

 
 
기사공유
이완재 SKC 사장이 30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개최한 제4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SKC
이완재 SKC 사장은 30일 “과감한 비즈니스모델(BM) 혁신을 통해 지난해 미래 성장의 큰 전환점을 마련했고 올해도 지속성장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BM 혁신을 가속화하고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SKC 본사 6층에서 열린 ‘제47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매우 커지고 전망이 불투명하지만 모든 구성원은 어떤 난관도 뚫고 나간다는 각오로 의미있는 한 해를 만들어가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지난해 SKC는 BM 혁신 여러 건을 발표하고 올해 초 마무리했다. 2차전지 핵심소재인 동박 제조사 KCFT 인수를 통한 고성장 모빌리티 소재 사업 진출, 화학사업 분할을 통한 SK피아이씨글로벌 합작사 설립, SKC코오롱PI 지분 매각 등 1단계 BM 혁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과정에서 투자 여력 1조원도 확보했다. SKC 관계자는 “투자여력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모빌리티, 반도체 소재 등 고성장 영역으로 2단계 BM 혁신을 본격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장동현 기타비상무이사, 배종서 사외이사 및 이관섭 사외이사 선임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했다. 배종서 사외이사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또한 개정 SKMS의 취지에 따라 구성원의 행복과 더불어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함께 해야 한다는 경영 지향점 변화를 반영한 정관 일부 개정 안건도 통과했다.

주주와 회사경영진의 이해관계를 일치시켜 기업가치 성장을 극대화하기 위한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안건, 47기 결산 재무제표 승인, 지난해와 동일한 규모인 이사보수 한도 승인, 임원 퇴직금 규정 등의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했다.

SKC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는 물론 국민연금을 비롯한 국내 기관의 참여도가 높았고 다들 원안에 찬성했다”면서 “SKC의 BM 혁신 노력을 우호적으로 평가한 결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