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페트병으로 옷을?…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선순환체제 구축 나선다

 
 
기사공유
3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플젝트 루프' 협약식에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아랫줄 오른쪽)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폐플라스틱 수거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자원 순환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국내 순환 경제 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총 8개 업체가 힘을 모았다.

롯데케미칼과 ‘임팩트스퀘어’가 프로젝트의 코디네이션을 맡으며 AI기반 순환 자원 회수 로봇 개발 업체인 ‘수퍼빈’이 폐페트병 자동 수거기인 ‘네프론’을 설치한다.

폐PET병 분쇄 및 제조는 ‘금호섬유공업’이 역할을 담당하며 폐 플라스틱을 활용한 섬유 원사 제작은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재활용 섬유 원사를 활용한 소셜 벤처 제품 제작은 ‘LAR’, ‘비욘드’, ‘리벨롭’이 각각 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날 오후 2시 잠실 롯데월드타워 19층에서 김교현 대표를 비롯한 관련 업체 대표 및 임직원들이 참석해 협약식을 진행했다.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공생의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분야별 작은 성공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해 나가자고 뜻을 모았다.

‘프로젝트 루프’는 올해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몰, 롯데월드, 롯데마트에 폐PET병 회수장비인 ‘네프론‘을 각 2대씩 총 6대 설치했으며 올해 7월까지 총 10톤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는 목표다.

수거된 폐페트병을 활용해 원사, 원단을 만들어 친환경 소재의 신발, 의류 및 가방 등의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김교현 대표는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전문성을 가지고 있는 집단이 모여 만든 의미 있는 첫번째 프로젝트”라며 “자원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플라스틱 순환경제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실현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