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연봉] 삼성전자 ‘연봉킹’은 권오현 회장… 지난해 46억 수령

 
 
기사공유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 사진=삼성전자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해 연봉으로 총 46억3700만원을 받으며 5년째 삼성전자의 ‘연봉킹’ 자리를 지켰다.

31일 삼성전자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급여 12억4900만원, 상여금 32억6900만원, 기타근로소득 억1900만원 등 46억37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이어 신종균 부회장이 급여 10억3700만원, 상여 26억8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3300만원 등 등 38억5100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을 이끄는 김기남 부회장은 34억5100만원을 수령했고 노조와해 혐의로 올 초 사임한 이상훈 전 이사회 의장은 31억3500만원을 수령했다.

이 외에 IT모바일(IM)부문 대표이사인 고동진 사장은 28억2800만원을, 소비자가전(CE)부문을 이끄는 김현석 사장은 25억78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삼성전자로부터 급여를 받지 않아 보수 공개 대상이 아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