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기흥사업장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라인가동 이상無

 
 
기사공유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전경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다만 생산라인 가동에는 이상이 없는 상황이다.

31일 화성시와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기흥사업장 파운드리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는 20대 남성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3일 밤 처음으로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후 28일까지 통근버스를 이용해 출퇴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29일 확진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옮겨졌다.

삼성전자는 확진자와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귀가시키고 사업장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파운드리 생산라인은 정상 가동 중인 상태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