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연봉] 총수 ‘연봉킹’은 롯데 신동빈… 이재용은 ‘0원’

 
 
기사공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사진=뉴스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재계 총수 중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내 1위 기업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회사로부터 단 한푼도 지급받지 않았다.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각 회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롯데그룹 소속 7개 계열사로부터 총 181억7800여만원을 수령했다.

계열사별 지급액은 롯데지주 20억7200만원, 롯데쇼핑 22억1400만원, 롯데케미칼 41억1300만원, 호텔롯데 33억3600만원, 롯데제과 21억7800만원, 롯데칠성음료 16억9400만원, 롯데건설 25억7100만 원 등이다.

2위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 CJ㈜에서 61억8600만원, CJ ENM에서 34억7500만원, CJ제일제당에서 28억원 등 총 124억61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94억5000만원),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90억4100만원)이 뒤를 이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자동차에서 41억8000만원, 현대모비스에서 28억6000만원 등 지난해 보수로 총 70억4000만원을 수령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로 부터 각각 급여 20억원, 상여금 10억원 씩 총 60억원을 보수로 지급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난해 급여 43억3600만원, 상여 10억6000만원 등 총 53억9600만원을 받았다.

이 외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52억5300만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40억8100만원,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은 40억8100만원을 각각 수령해 재계 오너 중 연봉수령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회사로부터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 3월 이후 3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