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코로나19 장기화 시 주요산업 영업익 23.3% 감소”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발생 이후 10개 중 9개 업종이 실적 악화를 체감하고 있으며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 될경우 매출과 영업이익이 20% 이상 줄어들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요 업종별 협회 1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따른 산업별 영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전 업종이 코로나19 유행으로 경영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실제 실적 악화를 체감한 업종은 10곳 중 9곳에 달했다.

코로나19가 유행한 1월말 이후 업종별 실적에 대해서는 조사시점인 지난 24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평균 17.5%, 19.0% 감소했다.

특히 한국인의 출입국제한 국가·지역이 180여개국으로 늘어나면서 건설·기계·디스플레이·반도체·석유화학·자동차·전자정보통신·조선 등 8개 주력업종의 수출길이 막히고 항공업이 고사 수준으로 직격탄을 맞는 등 대부분 산업에서 충격을 받고 있었다.

코로나19 유행이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조사한 10개 업종 모두 매출과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이 커질 것으로 답변했다.

이번 사태 장기화 시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4.0%, 23.3%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전 업종에서 실적 충격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주력 업종의 경우 올해 1월 이후 현재까지 수출액이 전년 동 시점 대비 평균 6.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장기화될 경우 수출액이 평균 17.2%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용규모도 현 시점까지 전 업종 평균 4.4%, 주력업종은 1.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장기화 시 올해 고용규모가 전 업종 평균 10.5% 감소하고 주력업종은 평균 5.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 정책지원으로는 응답 업종단체 모두 ‘경영활동을 제한하는 기업 규제 완화’를 한 목소리로 지목했다.

이어 ▲긴급 경영자금 지원(7곳) ▲소비세 인하 등 경제주체 소비여력 확대(6곳) ▲생산다변화 및 생산시설 국산화 지원(4곳) 순으로 나타났다.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어느 한 쪽 분야의 위기가 아니라 수요·공급, 내수·수출, 가계·기업·정부 모든 분야에 전방위 타격을 주는 총체적 위기”라면서 “한시적 규제유예 제도 도입 등 기업이 가장 필요로 하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고 강조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