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어 조심하세요"… 마비증세 보인 선원 2명 긴급 이송

 
 
기사공유
제주에서 복어를 먹은 50대 선원이 복어독 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사진=뉴시스

제주에서 복어를 먹은 50대 선원이 복어독 중독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3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쯤 제주 추자 서쪽 16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통발어선 D호 선원 김모씨(50)와 정모씨(52)가 복어를 먹은 후 마비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헬기를 급파한 해경은 의식이 없는 김씨를 제주시내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정씨의 경우 단순 팔저림 현상만 보여 500톤 경비함정을 이용해 제주항에서 119 구급대에 인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