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무증상 해외입국자 특별수송대책 전개

 
 
기사공유
광명시청 수송차량. /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시는 미국과 유럽에서 입국하는 광명시민을 대상으로 대형택시를 이용해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특별 수송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KTX광명역 서편 4번 출입구에 13인승 대형택시 3대를 배치해 30일부터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해외 입국자들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매일 25회 운행하는 전용 공항버스(6770번 8대)의 KTX광명역 도착시간에 맞춰 오전 6시30분부터 저녁 11시30분까지 운행한다.

시에서는 택시 운전기사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택시 내부 운수종사자와 승객 사이 격벽 설치 ▲수시 발열체크(입국자 수송 전·후) 실시 ▲보호복, 마스크, 손세정제, 장갑, 소독약 등 지급 ▲이송완료 후 차내 소독을 철저히 할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코로나19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해외 입국자들은 반드시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미국 디트로이트를 다녀온 한 시민은 “KTX광명역에 도착하게 되면 어떻게 집에 가야할지 고민하고 있었는데 시에서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도록 전용 택시를 운행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0일 KTX광명역에 도착한 비수도권 해외입국자는 393명이었으며, 그 중 광명시민은 3명이었다.
 

광명=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