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기사공유
양주시민들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이 다소나마 해소될 전망이다.

양주시는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양주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안내 포스터. / 자료제공=양주시
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자 경기도민 1인당 10만원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더해 양주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추진중에 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 우려 속 경기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한 조치이다.

지급대상은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양주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모든 시민으로 2월말 기준 양주시 인구는 총 22만2435명이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22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필요한 재원은 재난관리기금과 각종 투자사업, 행사성 경비를 축소·삭감해 마련할 계획이다.

향후 시의회에서 추경안이 확정되면 시민 1인당 도 지급분에 시 지급분을 합친 총 2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양주시 지급분 10만원은 3개월 이내에 양주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한편, 양주시는 시민 재난기본소득과 별도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소상공인에게 1회 50만원의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검토중에 있다. 검토 대상은 관내 소상공인 중 양주시에 주소를 둔 연매출 2억원 이하이면서 소득금액 2000만원 이하인 소상공인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지역경제가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러 우려와 고민이 있었으나 지역경제 살리기가 시급해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긴급하게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직면한 위기에 맞서 더욱 견고한 지역경제 만들기에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