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1%대 하락, 유럽증시는 1%대 상승

 
 
기사공유


©머니S DB
뉴욕증시가 하루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3월 3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10.32포인트(1.84%) 하락한 2만1917.1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42.06포인트(1.60%) 내린 2584.59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지수도 74.05포인트(0.95%) 빠진 7700.10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와 S&P 지수는 올해 들어 20%포인트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1분기 실적 기록이다. 특히 다우지수의 경우 1987년 이후 사실상 최악의 분기를 기록했다.

유럽증시는 1%대 소폭 상승세를 이어갔다. 영국 FTSE 100지수는 1.95% 상승한 5671.96에 장을 마쳤다. 프랑스 CAC 40지수는 0.40% 오른 4396.12을 기록했다. 독일 DAX지수는 1.22% 오른 9935.84을 나타냈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6.04상승 26.0713:42 08/05
  • 코스닥 : 844.16상승 8.8113:42 08/05
  • 원달러 : 1188.90하락 5.213:42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3:42 08/05
  • 금 : 42.97상승 0.4913:42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