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장모 혐의 알았다면 공수처 수사 대상"

 
 
기사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달 3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장모의 혐의를 알고 있었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달 3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장모의 혐의를 알고 있었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공수처) 사건이 될 가능성은 윤 총장이 개입된 경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이) 최소한 알았거나 알고도 묵인·방조했거나 법률자문을 제공한 경우라면 문제가 된다"면서 "그런데 이 분(윤 총장)이 총장을 하는 동안에는 알아볼 방법이 없다. 자기가 자기 수사를 해야 하니까"라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의 혐의와 윤 총장의 장모의 혐의를 비교하면서 "총장 직인이 찍힌 대학 표창장보다 350억원짜리 예금잔고 증명서 위조가 더 큰 범죄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짜 대통령 장모도, 대통령 부인도 이런 대접 못 받는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지난해 9월 조국 사태 당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자신과 통화에서 밝힌 내용을 처음 공개한다며 "(최 총장이) '검찰이 (표창장) 사본을 가져왔는데 대충 보니까 직인도 맞는 것 같고 종이도 우리가 쓰는 서식이 맞더라. 그런데 대장에 기록이 없더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그는 미래통합당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를 총괄선대위원장을 영입한 것에 대해서 "(민주당이 지난 총선에서) 왜 영입했는지 이해 못 했고 지금도 통합당에서 왜 영입했는지 이해 못 한다"며 "의미가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기존에 책임을 지고 있는 사람이 달리 어떻게 해볼 방법이 없을 때 영입된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3.41상승 33.8114:59 06/01
  • 코스닥 : 733.91상승 20.2314:59 06/01
  • 원달러 : 1225.80하락 12.714:59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4:59 06/01
  • 금 : 34.86상승 1.6914:59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