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코로나19 '전사적위기관리체제'로 전환

 
 
기사공유
부산항만공사 전경/사진제공=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는 향후 코로나19가 초래할 수 있는 상황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1일부로 전사적위기관리체제(ERM)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지난 1월20일 주의단계로 운영하던 '코로나19 상황반'을 27일 경계단계에서는 '코로나19 비상대책반'으로, 2월25일 심각단계에서는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따른 비상대책본부'로 확대․개편해 온 비상경영체제는 주로 부산항 코로나19 감염차단 및 업계지원에 집중해 왔다.

이번에 남기찬 사장을 단장으로 한 '코로나19 전사적위기관리체제'는 향후 코로나19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국제물류체제의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부산항의 지속가능한 성장 점검 및 경영자원의 조정에 중점을 둔 것이다.

부산항의 지속가능한 성장 점검 및 경영자원의 조정, 위기 예상 시나리오 수립 등 전사적 위험관리에 중점을 두고 운영에 들어간 '코로나19 전사적위기관리체제'는 ▲ 코로나19 관련 적극행정 추진, 재정집행에 동참한 사업의 차질 없는 수행 ▲국내외 수출입화물의 신속·정확·안전한 하역 등 부산항 모든 산업현장에서 코로나19 예방 철저 및 부산항의 차질 없는 운영한다.

또 불요불급한 예산 지양, 사업 속도조절, 비용절감 등을 통해 지출예산(약 1조50억원)의 약 10% 정도(800~1000억원)를 조정하여 비상자금 확보 등 앞으로 있을 수 있는 불확실성에 철저히 대비한다.

BPA는 지난 1월 부산항 현장근무자(부산항운노동조합, 부산항보안공사, 부산항시설관리센터, 다중이용시설 근무자 등)에게 마스크 1만매를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부산항 유관업단체와 협력하여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하고, 부산항 일시기항선박 증가에 대비하여 부두 내 장치율을 점검했다.

2월에 들어서는 부산항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9개사) 대책회의를 통하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지침을 공유·전파하고 업계 애로를 청취했으며 마스크 1만매와 손세정제 등 지원(2차), 화물취급부두의 선박·선원·하역현장 안전관리 강화, 다중이용시설인 국제․연안여객터미널 코로나19 대응 강화, 소속 직원 감염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일부 필수인력을 별도 사무공간으로 분리하는 스마트워크 실시 등 코로나19에 총력 대응해 왔다. 

이 결과 현재까지 부산항에서 코로나19 감염자는 발생되지 않았다.

남기찬 사장은 “글로벌 시장의 불확실성이 나날이 확대되는 가운데 부산항은 우리기업의 수출입을 지원하고, 글로벌 환적거점으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코로나19 사태가 불러 올 광범위한 위기를 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18:03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18:03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18:03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8:03 05/28
  • 금 : 34.48하락 0.3318:03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