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이상형은 수지?… "수수한 스타일 좋아"

 
 
기사공유
트로트 가수 장민호.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노지훈-이은혜 부부 집에 초대받은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민호는 '이상형이 뭐냐'는 질문에 "외적으로 과하게 꾸민 것보다는 수수한 스타일이 좋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예인으로 치자면, 옛날에 이상형 월드컵을 했을 때 수지씨가 마지막까지 남았다"라고 덧붙였다.

장민호는 결혼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생각은 매일 한다"라면서도 "그동안 꿈만 보고 달려온 것 같다. 경제적으로 독립을 못했다. 이제야 조금씩 생각난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1997년 데뷔한 장민호는 최근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통해 화제를 모았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79상승 0.2218:01 06/04
  • 금 : 39.87상승 0.94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