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사 급여 1위는? '삼성물산 1억'… 업계 대부분 구조조정

 
 
기사공유
지난해 대형건설사의 직원수가 대체로 소폭 줄어든 반면 평균 급여는 조금씩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대형건설사의 직원수가 대체로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평균 급여는 조금씩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각 건설사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의 직원수는 전년 대비 감소했다.

대림산업은 2018년 7133명에서 지난해 6619명으로 514명이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157명, GS건설 159명, 현대건설 140명, HDC현대산업개발은 64명씩 인원이 줄어 뒤를 이었다.

인원이 증가한 건설사도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79명 늘었고 ▲롯데건설(107명 증가) ▲포스코건설(47명 증가) ▲대우건설(28명 증가) 등도 직원 수가 증가했다.

삼성물산은 1인당 급여가 1억100만원으로 1위에 올랐다. 다만 평균 이상의 급여를 받았던 직원들의 퇴사로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다.

2위는 GS건설로 직원 1인당 평균 급여액은 전년 대비 1100만원 뛴 9300만원이다. 포스코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각각 500만원, 100만원 올라 1인당 평균 8400만원을 받았다.

대우건설은 전년보다 400만원 오른 8200만원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우 2018년 평균급여가 5월1일 분할 이후 급여(5~12월)만 집계돼 비교 대상에서 제외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